본문

사는 이야기 > 고민·우울

소개팅할때마다 너무 자신감이 없어요 (1)

deal20 | 2018.04.16 | 신고 best
조회 : 61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25살 평범한 여자사람입니다.

월 200정도 벌고 부모님이 두분다 공무원이셔서 부유하게 살아왔습니다.
정환경도 화목한편이구요. 요즘 소개팅이 많이들어오는데

제얼굴이 사진빨을 잘받는편이라서 남자분들이 기대를 좀 많이하고 만나는거 같아요.
그래서 그런지 저는 항상 까일까봐 조마조마해요.

저도 사랑받을만한 자격이 있는 사람이고 어디가서 못생겼다는 소리도 안들어봤는데

다만 사진이 실물보다 이쁘게 나와서 사람을 만나기도 전에

나에게 실망하면 어쩌지하는 마음이 너무커요...자존감이낮은걸까요?ㅠ

0 0
태그#소개팅 #사진빨 #자존감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택배업무 괜찮을지 고민   arsian 138 0 2018.12.14
그냥 통장에 두고 모을까요 적금이라도 들... moonheer 67 0 2018.12.13
  친구가 있다는거 좋은거 같아요. armifrg 188 0 2018.12.13
마음주고 상처 받아요. 핑크코스모스 130 0 2018.12.13
생활비 받았는데 허무 pragmatic 142 0 2018.12.13
대출해서 집 샀는데 인테리어를 해야 할지.... windy00 130 0 2018.12.13
  잠들때 자꾸 귀신이 ㅜㅜ 홀짝승부 156 0 2018.12.13
노후대책 없는 엄마아빠ㅠ gamnfeel 194 0 2018.12.12
하다하다 청소하는 장갑까지... 베이비슝 131 1 2018.12.12
대출 다 갚았다는 친구 부러워요. 알럽쏘핫 164 2 2018.12.12
  요즘 외모 자신감 하락.. [2] 푸른바다속 260 2 2018.12.12
점심시간을 늘 넘겨버리는 회사... 코르다 125 1 2018.12.12
배에서 소리나는거 어떻게 해야하나요 ㅠㅠ... JJ제이jj 150 1 2018.12.12
결혼하고 더 재미가 없어졌어요. 땡이댕이 132 1 2018.12.12
나이랑 살은 무슨 관계일까요. 현주맘마 141 1 2018.12.12
  자꾸 제 우편물이 뜯겨있습니다. hongceo 179 1 2018.12.12
칙칙한 피부 싫어요. cksgks1 149 1 2018.12.12
흰머리가 보여요.ㅜㅜ 고구마떼 142 1 2018.12.12
상사에게 이유 없는 미움을 받고 있어요 happylim 207 1 2018.12.12
  아 ㅜㅠㅜ 대학교 예비 떴는데 될까요 ㅠ [1] 카이루 219 1 2018.12.11
콩나물국 전 어려워요. 보리영 130 1 2018.12.11
남편이 문신이 있는데.. 시끄렁 198 1 2018.12.11
이상한 반응 mo다스아 201 1 2018.12.11
홧병이래요ㅠ [1] aoii89 303 2 2018.12.09
  운전을 다시 해보려고 하는데요 레이디스 243 1 2018.12.09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2월 14일 [금]

[출석부]
GS25모바일금액상품권2천원
[포인트경매]
홍콩반점0410 짬뽕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