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시월드

하루 정도 자면 그걸로 된 거 아닌가.. (3)

sweetbrandy | 2018.09.14 | 신고
조회 : 886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명절전날가서  음식하고  하루밤자면  되는거  아닌가요?

꼭  명절에 형이랑 형수는 전전날와서  잔다고

우리도  그랬으면좋겠다고  말하네여.

무슨  시댁이 시골도아니고

시대가도 솔직히  편하게  누울수있는것도  아니고

먹는것도  내맘대로  먹을수있는것도  아니고

 

매번  명절때마다  저  애기하는데  너무  싫어여.

4 0
태그 하루 정도 자면 그걸로 된 거 아닌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김장이 싫은 이유.. miny03 95 1 2018.11.16
  시부모님 사이가 안 좋아서 피곤해요 하세나 78 0 2018.11.15
  시어머니랑 같은 아파트 괜찮을까요 장마비 113 1 2018.11.15
  시댁에 전화 꼭 해야 하나요? 바람꽃 108 0 2018.11.15
  일은 꼭 다니라는 시어머니 마리오짱 107 0 2018.11.15
  전화 자주 하길 바라는 시댁 반짝욤 84 0 2018.11.15
    어머니가 허리를 삐끗했데요.ㅜㅜ 원더맘 139 1 2018.11.15
  한복 빌렸어요. chois 135 0 2018.11.15
  시부모님 없이 남편과 보내는 주말 데이트 jseon57 133 1 2018.11.15
    자기 아들만 귀하신가봐요 totoly10 106 0 2018.11.14
    자기딸 시댁 흉 보는 시어머니 naise 145 0 2018.11.14
  시댁이랑 연을 끊어도 될까요 [1] kume 170 0 2018.11.14
  돈이 대체 뭐라고 묻나요 ㅋㅋ [2] aliceyu 205 0 2018.11.14
    시댁 김장김치 안 먹고 싶은데... [1] swear2 198 0 2018.11.13
  결혼식 메이크업, 머리요. 사랑천지 112 0 2018.11.13
  시댁에서 자꾸 자고 가라고 한다면... [1] 샤일러 117 1 2018.11.13
    효도는 셀프 아닌가요? [1] pejiscat 159 0 2018.11.13
  시댁에서 이상한 물건들을 자꾸 줘요 passionmou 119 1 2018.11.13
    시어머니의 당당한 요구가 어이 없어요 [2] 유치꽃 276 0 2018.11.13
  시어머니 김장 이해가 안되네요 [1] yatohji 137 0 2018.11.12
  시댁가면 매번 찬밥을 먹어요 [2] 유치꽃 186 0 2018.11.12
  시댁김장 남편만 가는 집 있나요? [1] hwanhee97 129 1 2018.11.12
  시어머니랑 전화통화 싫네요 [1] mintme 107 0 2018.11.12
  시댁 김장 너무 가기 싫어요ㅠ kimmihee 176 0 2018.11.12
  며느리와 사위 너무 불공평해요. [1] goido 231 1 2018.11.11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1월 16일 [금]

[출석부]
CU 모바일 상품권 2천원권
[포인트경매]
빽다방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