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시월드

갑자기 눈물이 나네요 (1)

hyokyung | 2017.12.07 | 신고
조회 : 1,06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시누이한테 받은 상처들이 덮쳐오면서

눈물이 뚝뚝 나네요...

왜 이혼하는지 알거 같고...

당할때 시누이편들때도 있고

모르는 척했었던 남편도 너무 싫고..

앞으로 이런 얘기 안하게 되고

혼자 꾹쿡 눌러 왔던게 터져버린거같아요..

1 0
태그 갑자기 눈물이 나네요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갑자기 시부모님이 오신데요. 멘붕~ ped95 93 0 2018.06.17
    샤워중에 시부모님 방문 [2] yotj1004 109 1 2018.06.17
  시동생 결혼하는데 뭘 해줘야하나요. 호야79 124 1 2018.06.16
  벌써부터 연락해야 하나요? 빛나는구슬 145 1 2018.06.16
  남자친구 어머님 뵈었는데요 인생고수 163 0 2018.06.15
    쌀 매번 받다가 사먹으려니 아깝. 블루칩스 230 1 2018.06.15
  엄마보다 어머님 김치가 맛있어요 [1] singb 192 1 2018.06.15
  말로 일하는 시누이 넘 싫어요. [1] 전화위복 185 1 2018.06.15
  시댁이 정말 어려워요 작지만행복 123 0 2018.06.14
  왠지 부끄러운..ㅋㅋㅋ 12bini 215 2 2018.06.12
  시동생이 결혼을 한다네요. naviedcs 194 0 2018.06.12
  부적 어떻게 버릴까요 ㅠㅠ [2] 2cherry 224 0 2018.06.12
  시댁은 어떻게 해도 가까워질 수 없나요 rosewhang 163 0 2018.06.12
    시댁에서 오신다고 하면... 오방떡 365 0 2018.06.10
  저 정말 못된 것 같아요 promise2 197 0 2018.06.10
  어머님살림솜씨에 제가 너무 비교되는듯 nannaa 292 1 2018.06.07
    설거지라도 해야 맘이 편해요 [1] 엘리엘리스 452 1 2018.06.07
  김장하는데 꼭 며느리부르는 시댁 있나요? 민초사랑 265 2 2018.06.07
  주말이면 오라고 눈치 주는 시댁 [1] 큐피레 636 2 2018.06.07
  시댁에서 반찬 주시는거 드세요? ivyday 289 0 2018.06.07
  아이들 보험료 시댁에서 내주시는데요. 유pianist 211 1 2018.06.05
  안부전화 안드린지 오래됐어요 hunico8 185 1 2018.06.05
  어머니가 담그신 총각김치 맛나요.ㅎ furie07 201 1 2018.06.04
  부적 정말 싫어요 itfun 256 0 2018.06.02
  주말에 시댁 제사로 강원도 가요.ㅜㅜ rkhayoung 309 0 2018.06.02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6월 15일 [금]

[출석부]
3천원권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이스 카라멜마키아또 Tall